2009 명동이야기 -“옷 맞춰 입던 장관 부인, 여배우들 눈에 선해” 2009.05.03

자료창고 Архив 2009. 5. 4. 11:58


“옷 맞춰 입던 장관 부인, 여배우들 눈에 선해”

멋,맛이 어우러지고 100년을 이어온 상인들

최준호 | 제112호 | 20090503 입력
명동상가번영회 김장환 명예회장(오른쪽에서 둘째)이 명동 상가 원로들과 함께 오전 커피 타임을 나눈 뒤 명동 거리를 걷고 있다. 최정동 기자
매일 오전 10시 서울 명동 2가 52의13번지 명동빌딩 1층 커피전문점 커피빈에는 ‘살아있는 명동 역사’들이 모인다. 명동상가번영회 김장환(79) 명예회장과 박윤근(79) 부회장 등이 그들이다. 명동에서 반세기 이상을 보내면서 명동의 흥망성쇠를 직접 겪은 터줏대감들이다. 이들은 명동 한가운데인 이곳에서 매일 아침 커피 한잔을 하며 하루를 시작한다. 지난달 30일 오전에는 취재기자가 ‘명동 역사’들의 모닝커피 타임에 끼어들었다. 주름과 백발에 검버섯 핀 얼굴들이지만 “명동의 옛 얘기를 해 달라”는 기자의 말에 “그냥 되나. 술 한잔 걸치면서 해야지”라며 화색을 띠었다.

김 명예회장은 “명동상가의 역사는 국립극장 건물의 운명과 부침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일제시대에 이어 1950, 60년대까지 서울 최대 번화가였던 명동은 73년 국립극장이 장충동 남산 기슭으로 옮겨가면서 쇠락의 길을 걷게 됐다는 설명이다. 명동 아래쪽인 명동로 한가운데 위치한 국립극장은 명동의 중심이자, 문인과 예술인·유한마담·신사들을 불러모으는 구심체였다. 국립극장이 이전하자 명동의 주인공들도 발길이 뜸해지기 시작했다. 더불어 명동 역사에 기라성 같던 양장점과 제화점·다방 등도 자취를 감췄다.

김 회장은 “지금이야 1만~2만원짜리 저렴한 옷과 신발·화장품을 파는 가게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70년대 초까지만 해도 유명 배우와 고관대작 부인 등 상류층들이 고급 옷과 구두를 맞춰 입던 곳”이라고 말했다.

음식점 중에는 드문드문 남아서 전통을 지키고 있는 곳이 있다. 예술인과 유한마담들은 명동을 떠났지만, 그 자리를 지갑 얇은 젊은이들과 일본인·중국인 등 외국인 관광객들이 계속 채워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중 최고참은 남대문로 쪽 명동 입구에 있는 만두전문점 취천루다. 왕씨 성을 가진 화교가 3대째 가게를 지키고 있다. 역사를 물으니 “일제시대 때부터 있었어요. 한 70년 됐죠”라고 답한다.

외환은행 본점 건너편 골목의 ‘할머니국수집’은 50여 년 역사를 자랑한다. 58년 두 평 남짓한 허름한 가게에서 서서 국수를 먹던 곳이다. 할머니국수집에서 남산 쪽으로 골목을 올라가면 만날 수 있는 ‘소고기국밥집’도 올해로 41년째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이 외에도 ‘섞어찌개집’, 설렁탕집 ‘미성옥’, 통닭전문집 ‘영양센터’, 명동칼국수의 본가 ‘명동교자’ 등도 40년 이상 명동에서 성업 중이다.

조선시대 ‘명례방(明禮坊)’이란 지명이었던 명동이 번화가로 변한 것은 일제시대 때다. 19세기 말부터 명동에 집단으로 거주하기 시작한 일본인들은 충무로1~3가의 진고개를 ‘본정(本町)’이라 부르며 중심가로 키워나갔다. 특히 충무로 1, 2가는 당시 일본인들이 경영하던 귀금속·잡화류·서적·화장품·식료품·문구류·의복·화장품 등을 취급하는 점포들이 즐비했다. 1912년에 명동2가 85번지에 경성어시장이, 19년에 25번지에 명치정 공설시장이 문을 열었다. 30년대에는 다방과 카페·주점 등이 들어섰다.

45년 해방이 되면서 명동에는 가장 먼저 다방이 문을 열었다. 이후 대폿집· 카페 등이 뒤따라 손님을 맞았다. 당시 고전음악 전문의 ‘봉선화 다방’ ‘돌체’ ‘낙랑’ ‘문예싸롱’ 등이 유명했다. 해방 이후 ‘황금시기’를 누리던 명동은 한국전쟁이 터지면서 폐허로 변했다.

최근 발간된 책 '명동예술극장과 낭만명동'에는 ‘파괴된 명동 거리에는 밤만 되면 야시장이 서서 물건을 사고파는 팔도 사투리가 여기저기서 난무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잔해만 남은 명동에 다시 건물이 들어선 것은 52년이다. 정부가 명동을 토지구획정리 지구로 지정해 복구를 시작하면서 피란 갔던 사람들이 명동으로 다시 돌아왔다. 60년대 들어서면서 명동엔 3~5층 규모의 철근 콘크리트 상가 건물들이 본격적으로 들어서기 시작했다. 디자이너들의 양장점과 제화점 등이 명동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던 시기가 바로 이때였다.

남대문로 쪽 명동 입구에서 30년 넘게 영업을 해온 명동스타사 김병양(73) 사장은 “송옥양장점에서 옷을 맞춰 입던 장관 부인들, 박정희 대통령의 구두를 들고 와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